AI제의 미녀가 스파이로 SNS에서 활약?


AI에 의한 이미지 생성 기술은 일취 월장 진화하고 있으며, 실제로 AI가 합성 한 실제 연예인 같은 사진이나,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인물의 사진이 인터넷에 공개되어 있다.


그런 가운데, AI가 합성 한 얼굴 사진을 프로필에 사용 된 가상 계정이 트럼프 대통령의 심복이었던 공무원과 접촉을 꾀하고 있었던 것이 보도에 의해 밝혀졌다.



AP 통신에 따르면, 스파이라고 명명된 "케이티 존스"라는 인물의 LinkedIn 프로필은 이런 느낌이었다고한다. 지적인 느낌을 주는 여성의 얼굴 사진과 함께, 최고의 싱크 탱크 인 전략 국제 문제 연구소(CSIS)와 미국 최고의 명문 대학 인 미시간 대학 졸업자라는 경력이 표시되어 있다.




그러나, 아티스트로 AI 기술 전문가이기도 한 마리오 크린게만 씨는, 이 얼굴 사진은 가짜라는 것을 간파했다. 크린게만 씨는 이 얼굴 사진이 가짜라는 근거로 "배경이나 눈시울에 부 자연스러운 점이있다"며 "회화적인 터치의 머리", "뺨의 주름이나 먼지", "귀걸이가 녹아있다"며 "귀에 이상한 비늘 무늬가 있다"등 "눈의 형태가 왜곡되어 있고, 좌우의 눈동자 색깔도 다르다"는 점을 들 수 있으며, "적대적 생성 네트워크(GAN)에 의해 생성 된 얼굴의 전형적인 특징이다"라고 지적하고 있다.



아마추어의 눈에도 분명하게 알 수있는 것은 귀 모양이나 귀걸이 정도이지만, 그것도 자세히 봐야 알 수있는 정도로, 전체적으로는 SNS의 프로필 란에 게재되어 있으면, 위화감이 전혀 없을 정도의 얼굴 사진으로 보인다.


"존스 씨"의 LinkedIn 계정에는 52명의 "친구"들이 붙어있고, 그 중에는 이전 트럼프 대통령 밑에서 국내 정책 고문을 맡고있던 폴 윈프리 씨 등의 이름이 올라있있지만, AP 통신이 연락을 시도한 직후에 "존스 씨"는 계정을 삭제 해 버렸다는...


가짜 인 LinkedIn 계정이 발각 된 것은, 영국의 싱크 탱크 인 왕립 국제 문제 연구소 고문을 맡고있는 기아 자일스 씨가 가짜 계정으로부터의 "연결 신청"을 받은 것이 발단이었다.



러시아에 관한 안보 문제 전문가이기도 한 자일스 씨는 "CSIS에서 러시아와 유라시아 지역의 특별 연구원으로 재직했다는 경력이 진짜라면, 자신이 그녀를 모를리 없다"는 확신이 있었다는 것. AP 통신에 따르면 CSIS 대변인도 "케이티 존스"라는 인물의 등록을 거부했다는 것이다.


미국의 국가 방첩 보안 센터(ONCIX) 장관 인 월리엄 에바나 씨는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에 진짜 간첩을 보내는것보다 상하이에서 PC를 사용해 3만명의 대상에게 친구 신청을 하는게 훨씬 효율적입니다"라고 말하고, 미국의 적대국이 가짜 SNS 프로필을 사용하여 스파이 활동을 하는것은 다반사라는 견해를 나타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